목록으로 가기

챗GPT의 대항마 될까? 솔트룩스, 인공지능 세미나에서 ‘루시아’ 공개

뉴스 2023-04-03



SEOUL, KOREA – 인공지능 기업 솔트룩스(대표 이경일)는 30일 금융권을 대상으로 한 인공지능 세미나 '금융산업에 ChatGPT가 당긴 방아쇠'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 글래드 호텔 및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세미나에는 금융업 관계자들을 비롯한 1천여 명이 참석, IT업계를 넘어 글로벌 경제와 산업 전반에 가장 큰 이슈로 떠오른 챗GPT와 생성적 AI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솔트룩스는 한국판 챗GPT로써 개발 중인 ‘루시아(Luxia)’를 최초로 공개했다. 루시아는 챗GPT 수준의 대화를 가능하게 하는 거대 언어모델로, 오답을 정답처럼 제시하는 '할루시네이션(hallucination)’ 현상의 발생을 현격히 감소시키고 전문성은 더욱 강화했다. 또 금융, 법률, 의료 등 도메인에 특화된 거대 언어모델을 쉽게 생성 및 관리할 수 있는 ‘랭기지 스튜디오’, 대화형 인공지능 챗봇 구축을 위해 활용할 수 있는 ‘톡봇 스튜디오’ 등 연동되는 여러 스튜디오 제품에 대한 소개와 시연을 진행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루시아에 기반한 국내 최초의 인지검색 서비스 ‘서치 스튜디오(Search Studio)’도 정식으로 소개됐다. 서치 스튜디오는 챗GPT 등과 같은 인공지능 검색의 경험을 엔터프라이즈 환경에서 제공하기 위해 개발되었으며, 한 번의 검색으로 의도와 맥락까지 고려한 정확한 정답을 얻을 수 있다. 이는 고객의 상황에 맞는 맞춤형 상품을 추천함으로써 금융 서비스의 초개인화를 실현할 뿐 아니라 금융 전문가의 어시스턴트 역할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솔트룩스의 자회사 플루닛은 인바운드 콜을 포함해 문자, 카카오톡, 메일 등 다양한 고객 접촉 채널을 인공지능 직원을 통해 관리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옴니채널 서비스 플랫폼 ‘워크센터’를 공개하며 크게 주목받았다. 또 고객 응대, 사내 교육 등 콘텐츠를 5분 안에 제작할 수 있는 AI기반 가상인간 영상생성·방송 플랫폼 ‘플루닛 스튜디오’와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플루닛 스튜디오는 4월 3일 소프트 런칭을 진행한다.

솔트룩스 이경일 대표는 “솔트룩스의 기술이 총집약된 루시아는 챗GPT의 대항마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루시아를 통해 금융 법률 의료 등 전문 분야의 대규모 맞춤형 언어모델은 물론, 기업의 민감한 내부 데이터 및 정보를 외부 노출 없이 학습시키는 독자적인 챗GPT 구축 시장을 활성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 관련 기사 : 조선일보, 이데일리, 디지털투데이, 아주경제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