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가기

챗봇의 진화 어디까지? 솔트룩스, 고도화된 ‘톡봇 스튜디오’로 성공신화 지속

뉴스 2022-08-02

SEOUL, KOREA – 국내 대표 인공지능 기업 솔트룩스(대표 이경일)는 신제품 ‘톡봇 스튜디오(Talkbot Studio)’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톡봇은 93% 이상에 달하는 높은 응답 품질과 데이터가 쌓일수록 더 똑똑하게 답하는 지식 증강 시스템이 특징인 솔트룩스의 챗봇 제품이다. 국민 2천 만 이상이 사용하는 행정안전부의 ‘국민비서 구삐’를 비롯해 헌법재판소, 현대자동차, NH농협은행, 한국투자증권, 한국전력, 한국무역협회 등 국내 기업 및 기관은 물론 북미 경동 나비엔, 건물관리와 청소 및 방역 전문 기업 Arelli를 포함한 다수의 해외 기업들에 채택되며 그 품질과 성능을 널리 인정받고 있다. 

신제품 톡봇 스튜디오는 기존 톡봇의 성능을 더욱 고도화하는 한편 지식 구축부터 배포 및 관리에 이르는 핵심 기능을 모두 탑재, 코딩과 프로그래밍 없이도 챗봇을 만들고 서비스할 수 있도록 스튜디오 형태로 개편한 것이다. 

이번에 추진된 고도화 작업 중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바로 기계독해 기반 질의응답 기술 ‘MRC-QA’의 도입이다. 이를 통해 플랫폼에 등록된 문서 내에서 자동으로 답변을 추출할 뿐 아니라 해당 문서 자체를 답변과 함께 제공하는 ‘문서 검색 기반 QA 시스템’을 새롭게 구현하게 됐다. 규정집과 상담자료 등을 그대로 지식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면서 관리 용이성이 크게 높아졌을 뿐 아니라 챗봇 도입을 위해 필요했던 지식 베이스 구축 비용 또한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클러스터 개념을 새로이 도입한 것도 큰 변화다. 이는 많은 이용자가 한 번에 챗봇을 이용할 경우 발생하는 속도 저하의 문제를 해결할 뿐 아니라 서비스 장애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대화를 끊김 없이 이어 나갈 수 있다. 현재 솔트룩스가 구축한 톡봇 플랫폼은 24대 서버로 약 10만 명의 이용자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 

처리 속도 또한 개선됐다. 다수의 결과를 화면에 표시하고 이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고르도록 하는 검색과 달리 톡봇은 가장 정확한 정보 하나만을 제시하며, 이를 위해 ▲자연어처리 ▲문장 벡터화 ▲대화 세션 유지 등 다양한 기술들이 적용되어 있다. 솔트룩스는 이들을 각각 최적화하여 속도를 이전 버전 대비 약 4.5배 향상시키는 데 성공했다. 

솔트룩스 관계자는 “연말에는 일상대화 챗봇 ‘칫챗(Chit-chat)’을 추가하고 ‘랭기지 스튜디오(Language Studio)’ 등 자사의 다른 신제품과 연계,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우수한 제품성을 갖춘 톡봇 스튜디오가 기업의 고객 서비스 혁신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

▶ 관련 기사 : 서울경제, 전자신문, 뉴스1, 아이뉴스24
 
목록으로 가기